바로가기 메뉴 » 메뉴 바로가기
  • 처음으로
  • 시각장애인
  • 영어
  • 일본어
  • 중국어

주메뉴

  •  
  • 민주공원소개
    • 민주공원
      • 조성목적 및 연혁
      • 조직 및 업무
      • CI 및 캐릭터
      • 찾아오시는길
      • 경영공시
      • 경영공시
    • 공원시설
      • 민주공원안내
      • 내부시설
      • 외부시설
    • 대관,단체방문
      • 대관서비스
      • 단체방문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보도자료
      • 자유게시판
      • 공연,전시일정
      • 소식지(웹툰)
      • 뉴스레터
      • 민주앨범
    • 교육문화마당
      • 체험학습자료
      • 영상자료
    • 민주열사
      • 학생운동가
      • 재야운동가
      • 노동운동가
      • 장기수
    • 후원회원
      • 후원하기
      • 나의 후원이야기
  • 민주주의 아카이브

민주공원. 민주공원에 관련된 공웡시설 및 대관, 닽체방문 등의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알림마당
공지사항
보도자료
자유게시판
행사/공연일정
소식지(웹툰)
뉴스레터
민주앨범

공지사항

처음으로 > 민주공원 > 알림마당 > 공지사항
민주공원 공지사항 게시판
제목 탄핵발의 규탄!! 대통령을 지킵시다
번호 51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4-03-10 오전 10:31:00 조회수 1919 회
화일명
부산지역 재야원로 인사들이 야당의 노무현 대통령 탄핵발의 주장을 "거대야당 횡포"라며 시국선언을 하고 나섰다.<br /><br />

옥치율 전 부산교대 총장, 김상찬 부산민자통 상임의장 등 부산지역 재야원로 40여명은 9일 오전 10시 부산 롯데호텔 43층 메트로폴리탄룸에서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br /><br />
옥치율 전 총장이 낭독한 시국선언문에는 “작금의 정치현실은 이 땅의 민주화를 위해 반민주세력의 미친 바람을 견뎌가며 머리 희어진 우리 원로들의 가슴을 너무나 아프게 한다”“오랜 세월 누려온 권력을 놓치지 않기 위해 대통령 탄핵발의까지 운운하며 몸부림치는 한나라당과 민주당의 가증스러운 모습에 연민을 느낀다"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br /><br />
이번 시국선언에 참여한 재야원로는 아래와 같다.
<br /><br />
옥치율(전 부산교대 총장) 김상찬(부산민자통 상임의장) 김성종(소설가) 도성(태종사 주지) 배다지(전국연합 전 상임의장) 이병화(신라대 총장) 장종수(부산팔각회 총재) 허평길(희망연대 상임고문) 장혁표(전 부산대 총장) 원형은(전 부산NCC 회장) 하일민(전 민주교수협의회 의장) 이규정(신라대 명예교수) 정재양(미주 개혁국민연합 부산본부 상임의장) 김홍주(재야원로) 조현종(재야원로) 최우식(재야원로) 김현영 이만석 엄종섭 진무룡 이영만 오해석 이상선 김영길 구연철 한창우 최상기 박재수 송광수 안재원 정인수 정진군 오정희 이강석 등.
<br /><br />
다음은 시국선언문 전문.<br /><br />
<font color="6666ff">
노구를 이끌고 다시 길거리에 나서는 심정으로<br /><br />

참으로 어지럽고 혼란스럽다. 저 강고했던 군사독재 권력을 몰아내고 부마항쟁과 광주민주화운동, 그리고 87년 6월 항쟁으로 이어진 역사 속에서 대한민국의 미래는 참으로 밝을 것으로 기대했다. 문민정부와 국민의 정부를 거쳐 참여정부의 시대가 도래하자 이제 더 이상 수구보수의 망나니짓은 보지 않아도 될 줄 알았다. <br /><br />

그렇게 오랜 세월 참고 또 참아내며 때로는 젊은이들과 어깨를 함께 하며, 때로는 노구를 이끌고 거리에 나서 이뤄낸 민주주의였기에 너무나 소중했고 너무나 가슴 벅찼다.
<br /><br />
때로 말이 빠르고 때로 서툴러 걱정스럽기는 했으나 참여정부가 잘못된 길로 간다고는 단 한번도 생각지 않았다. 가야할 길이 멀고 험하기에 아직은 선뜻 기쁜 속내를 다 털어놓지 못하고 노심초사한 적이 한두 번이었던가.
<br /><br />
그러나 작금의 정치현실은 이 땅의 민주화를 위해, 보다 밝은 미래를 위해 반민주세력의 미친 바람을 견뎌가며 머리 희어진 우리 원로들의 가슴을 너무나 아프게 한다. 너무나 답답하게 한다.
<br /><br />
도둑놈이 도둑 잡는 사람을 심판하는 어처구니없는 세상, 차떼기, 책떼기로 돈을 쓸어담으며 부패한 정치를 해온 장본인들이 깨끗한 정치를 이뤄내겠다며 다짐하는 사람을 힘으로 밀어붙이는 사회….
<br /><br />
아, 이제 그도 모자라 아예 대통령을 대통령직에서 끌어내겠다고 한다. 대통령 탄핵이라니! 나라의 안녕도 국민의 걱정도 아랑곳않고 밀어붙이는 그들의 뱃속에 도대체 무엇이 들어앉았는가. 그 오랜 세월 누려온 권력을 놓치지 않기 위해 몸부림치는 그들의 가증스러운 모습에 차라리 연민이 느껴짐은 세월을 살아온 소회라 할건가.
<br /><br />
이제 그만두어라! 그리 살아 무덤에 가져갈 것 무엇 있나? 그리 살아 후세에 무엇을 남기려는가? 권세나 영화란 바람 같은 것. 역사를 두려워하여라. 언제나 그랬듯이 국민들의 형형한 눈은 그대들의 작태를 하나도 빠짐없이 낱낱이 지켜보고 있느니라.
<br /><br />
우리 부산지역 원로들은 한나라당과 민주당의 탄핵발의가 이뤄지고 또 통과될 경우 다시금 노구를 이끌고 길거리에 나서지 않을 수 없음을 선언한다. 2004년 봄빛 찬란한 이 날 부산지역 원로들은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국가와 민족을 진정으로 생각해달라고 한나라당과 민주당에 충고한다. </font>
<br /><br />
2004/03/09 오전 10:46
ⓒ 2004 OhmyNews





총 922 건의 게시물(85/93)
민주공원 공지사항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파일
공지 5·18민중항쟁 42주년 부산기념식과 시민문화제  관리자 2022-05-17 159
공지 6월민주항쟁 35주년 기념 부산시민문화제 “유월로” 출연자 모집 공고  관리자 2022-05-09 163 파일크기 : 669KB
공지 민주공원과 함께하는 5월 민주달력  관리자 2022-05-04 515 파일크기 : 7421KB
공지 2022 부산민주공원 체험프로그램  관리자 2022-03-22 1501 파일크기 : 7421KB
공지 민주공원 사료관 건립 안내와 사료 기증 요청  관리자 2022-02-03 2211 파일크기 : 7421KB
-184802 [대관/공연]청아 청아 심청아~ 관리자 2004-11-04 1900  
-184803 부마항쟁25주년기념 대통령 축하 영상 관리자 2004-10-26 1975  
-184804 2004년 고3생을 위한 민주시민교육 관리자 2004-10-22 1652  
-184805 중3생을 위한 민주시민교육 관리자 2004-10-22 1838  
-184806 부마민주항쟁 25주년을 맞아 관리자 2004-10-15 1798  
-184807 국가보안법폐지 부산 1.000인 선언문 관리자 2004-10-12 2200  
-184808 2004 NGO대회 - 부산지역의 현장탐방 관리자 2004-10-07 1963  
-184809 '국가보안법 폐지'를 위한 피해자 발언에 행정부장 참여 관리자 2004-10-07 1728  
-184810 다시 釜馬항쟁을 생각한다 관리자 2004-10-07 1902  
-184811 9월 예정 전시 '들꽃사진전' 취소에 관하여 관리자 2004-09-09 1749  
처음  [1] ...   80.   81.   82.   83.   84.   85.   86.   87.   88.   89.   ... [93]  다음

해당 컨텐츠를 보시려면 Flash Player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