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 메뉴 바로가기
  • 처음으로
  • 시각장애인
  • 영어
  • 일본어
  • 중국어

주메뉴

  •  
  • 민주공원소개
    • 민주공원
      • 조성목적 및 연혁
      • 조직 및 업무
      • CI 및 캐릭터
      • 찾아오시는길
      • 경영공시
      • 경영공시
    • 공원시설
      • 민주공원안내
      • 내부시설
      • 외부시설
    • 대관,단체방문
      • 대관서비스
      • 단체방문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보도자료
      • 자유게시판
      • 공연,전시일정
      • 소식지(웹툰)
      • 뉴스레터
      • 민주앨범
    • 교육문화마당
      • 체험학습자료
      • 영상자료
    • 민주열사
      • 학생운동가
      • 재야운동가
      • 노동운동가
      • 장기수
    • 후원회원
      • 후원회원 가입
      • 나의 회원정보 조회
      • 회비 납부내역
      • 후원회비 증액
      • 기부금영수증
  • 민주주의 아카이브

민주공원. 민주공원에 관련된 공웡시설 및 대관, 닽체방문 등의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알림마당
공지사항
보도자료
자유게시판
행사/공연일정
소식지(웹툰)
뉴스레터
민주앨범

자유게시판

처음으로 > 민주공원 > 알림마당 > 자유게시판
민주공원 자유 게시판
제목 이대로는 못살겠다.
번호 2586 작성자 엄마짱
작성일 2015-12-30 오전 12:22:37 조회수 1335 회
부정선거로 대통자리를 차지한 칠푼이 새누더기정권이 등장하더니 “비정상의 정상화”라는 해괴한말로 정상을 모두 비정상으로 나라를 망가드리고 있는 현실이 한심하다.
불법적인 방법으로 안방을 차지하고 앉아서 주인행세를 하고있는 도둑으로서 비정상의 꼭대기에있는자가 “비정상의정상화”를 외치고 나서면 개콘출연자들이 설 땅은 도대체 어디란말인가?
갑자기 35년쯤전에“민주”와“정의”의 대척점에 서 있던 전두환이 만든 정당의 이름이 민주정의당(차떼기한나라당을거쳐새누리당으로이름세탁이이루어졌음)이었던것이생각나네.
애비가 혈서쓰고 일본군장교로들어가 독립운동을 방해했는데 만약 해방이 안됐다면 개정희가 우리독립투사님들을 고문하고 목을 쳤을것이고 다 때려잡아 죽였을것이다. 그런데 유신독재자의 딸이 대통이라니 더욱 망국의 길로 향하는 대한민국의 미래가 암흑이다.
대한민국의 국민들이 주장하는것은 대선불복이 아니라 대선이 원천무효라는것인데도 지들이 펴놓은 종북좌빨, 분열프레임에 갇혀 진보,야당이라는 세력들은 몸사리고 저들끼리 피터지게 기득권싸움이나 하는 한심한 정국은 내년에도 희망이 어둡기만한게 나만의 생각인가?
지금 정치가 깽판으로 보이는것은 친일독재세력이 권력을 찬탈하여 특권과 반칙으로 획득한 기득권을 지키려고 개발독재시대의 잔재인 특정기업을 위한 정책으로 대기업과 수구권력정치세력의 야합, 국민길들이기를 위한 공안조작으로 국민협박, 권력의 민주통재에서 기인하는 실정에 대한 비판에 재갈물리기를 위한 언론통재로 볼수있다. 친일세력의 권력접수는 대한민국의 불행이다.
친일친미매국노들,유신후예들,역적들만이 판치고 득실거리는 전시작전권도 없는 식민지 개한민국을 구원하기위해선 국민이 결연이 일어나 항거하고 차때기당?찌라시당을 하루빨리 제거하며 유신독재정권을 타도해야 민주를 되찾을수 있다는것은 자명한 일이다.






총 2577 건의 게시물(19/258)
민주공원 자유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공지 스팸 광고성 글은 별도 안내 없이 관리자 권한으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관리자 2020-08-21 12971
-230901 창의적인 아이디어 아리 2018-08-16 947
-230902 교양 있는 사람 긍정의한줄 2018-08-16 735
-230903 중앙대학교 산학협력단 학교기업 아리_전통문화와 국악교육의 중심 중앙대학교 학교기업 아리 2018-07-25 766
-230904 [모집]나는야, 학교평화통일강사~ 부산겨레하나 2018-07-19 805
-230905 [국립부산국악원]K-Dancing King 춤잔치 공모 안내 국립부산국악원 2018-07-04 648
-230906 흥있는 자들의 카렌시아 ! 영남축축제<춤,보고싶다>의 DANCE WORKSHOP ! 이승홍 2018-06-27 643
-230907 여름날에 문화힐링 오유리스토리텔링 오페라 카르멘 박상열 2018-06-15 680
-230908 [7/19-21]가야의 슬픈전설 뮤지컬 <상사화로> 되살아나다 조승환 2018-06-11 615
-230909 제 9회 부산평화영화제 양진혁 2018-05-12 773
-230910 제15회 부산국제연극제 개막작<맥베스> 김연지 2018-04-30 726
처음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258]  다음

해당 컨텐츠를 보시려면 Flash Player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