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 메뉴 바로가기
  • 처음으로
  • 시각장애인
  • 영어
  • 일본어
  • 중국어

주메뉴


민주공원. 민주공원에 관련된 공웡시설 및 대관, 닽체방문 등의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알림마당
공지사항
보도자료
자유게시판
행사/공연일정
소식지(웹툰)
뉴스레터
민주앨범

뉴스레터

처음으로 > 민주공원 > 알림마당 > 뉴스레터
총 32 건의 게시물(3/4)
작은 장승이 세워졌습니다. 2016-07-04
손 재주 좋은 직원들이 작은 장승을 만들었습니다. 만들어진 작은 장승은 민주항쟁기념관 서편 쪽 쉬운길 입구에 세웠습니다. 기념관 앞마당으로 무단으로 올라오는 차량의 출입을 통제하는 역할도 하고, 시민들에게 볼거리도 제공할 겸해서 제작을 하였습니다.
박영균_86학번 김대리 2016-06-13
박영균_86학번 김대리 박영균_86학번 김대리_Acrylic on canvas_162×130cm_1996 86학번 청년학도는 1996년에 김대리가 되었다. 2016년 김대리는 무엇을 하고 있을까? 김부장이 되어 있을까? 동네 통닭집 김사장이 되어 있을까? 청년학도가 김대리가 되고 김대리가 김부장 또는 김사장이 되는 동안 ‘솔아 솔아 푸르른 솔’은 ‘샛바람에 떨지’ 말기는커녕 몹시도 흔들리고 쪼개지고 주저앉았을 것이다. 86학번 김대리..
흑인 여성 예술가로 살기 2016-06-13
흑인 여성 예술가로 살기 -나는 예술가입니다. 미국의 흑인 조각가 에드모니아 루이스(Edmonia Lewis, 1845~1911년경)는 자신의 조각 작품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최초의 북미 유색인종 미술가로서, 치퍼와족 인디언인 어머니와 흑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났고 오벌린 대학교에서 공부했다. 이 대학교는 1835년부터 아프리카계 미국인의 입학을 허용한 사립 인문대학이었다. 루이스는 1860년대에 로마로 가서 다른 망명 미술가 및 작가들..
사료실에서 만난 후배 2016-05-24
사료실에서 만난 후배 박향란(민주주의사회연구소 연구원) 다소 개인적인 이야기를 할 참이다. 그 아이를 처음 만난 때가 어느덧 30여 년 전. 요즘 그 아이를 사료실에서 문득 문득 다시 만난다. 필자가 대학 3학년 때 시 좀 쓴다는 1학년 후배가 들어왔다. (여기서 들어왔다는 말은 교내의 범문학사회를 말한다.) 키 크고 잘생긴 아이, 수줍던 아이, 착했던 아이, 볼이 잘 붉어지던 아이, 고민 많았던 아이, 이마에 떡하니 ‘나 감..
일제시대 군사 흔적을 찾아서 2016-05-24
말보다 건축, 생각보다 산책 - 일제시대 군사 흔적을 찾아서 - 이보름(민주시민교육원 나락한알) 일제시대에 만들어진 가덕도의 토치카를 보기 위해서는 물때를 맞춰야한다. 토치카가 가덕도 대항 해안가에 있어 썰물이 되어야 건너가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정확한 물때에 맞춰 가덕도 외양포까지 갈 수 있는 교통편도 없어 두 번째 ‘말보다 건축, 생각보다 산책’은 날짜를 잡기도 어렵고 적당한 크기의 차량을 구하기도 어렵고 함께 기행을 떠나..
군대문화 속에서 알바노동자로 살기 2016-05-11
군대문화 속에서 알바노동자로 살기 알바노조 부산지부 사무국장 서나래 내가 겪었던 군대문화 중 아직도 생각나는 것은 대학 단대에서 새내기들을 대상으로 주관하는 행사에서 겪은 일이었다. 아직은 어색한 동기간의 친목 도모를 명목으로, 진 학과에는 벌칙을 주는 게임(?)이 진행됐다. 그리고 목소리가 작다는 이유로 우리과 동기들은 시작도 전에 엎드려뻗쳐를 해야 했다. “놀러 왔어!?”라고 묻는 선배의 말에 '분위기 파악'을 못하고 “네”라고..
청년이 바라보는 꼰대문화, 꼰대와 아재의 한 .. 2016-05-11
청년이 바라보는 꼰대문화, 꼰대와 아재의 한 끗 차이 - 엄다인 (부산민예총 사무활동가) 어느 청춘영화에서 방황기 고등학생이 재력가 아버지를 ‘우리 꼰대’라고 불렀다. 나는 그때 ‘꼰대’라는 단어를 처음 들었다. 학생들은 주로 학생주임 선생님을 꼰대라고 불렀고, 회사에서는 말이 통하지 않는 상사를 ‘꼰대’라고 부른다. 꼰대는 지나친 권위를 가지거나 내세우는 중년의 사람을 말한다. 꼰대의 사전적 의미는 ‘늙은이의 저속한 표현’,..
말보다 건축, 생각보다 산책-적기 마을 2016-03-23
말보다 건축, 생각보다 산책 - 적기 마을과 소막 마을 이야기 - 이보름(민주시민교육원 나락한알) 나락한알 프로그램이 늘 그렇듯 ‘말보다 건축, 생각보다 산책’도 갑자기 제안된 프로그램이었다. 상지건축연구소의 홍순연 박사와 나락한알의 김동규 부원장이 만나 이야기 중에 튀어나온 “부산에 근·현대사가 고스란히 남아있는 지역을 ‘건축’을 소재로 시민들과 함께 찾아가 보면 어떨까?”하는 한 마디에서 출발하여 2월13일 토요일, 20명의 ..
유디트로 남겨진 최초의 여성화가 2016-03-22
유디트로 남겨진 최초의 여성화가 박병률(보수동책방골목문화관) 왜 위대한 여성 예술가는 없었는가? 이것은 단지 여성에게뿐 아니라, 그리고 사회적, 윤리적 이유에서뿐 아니라, 순전히 지적인 이유에서도 매우 중요한 질문이다. 존 스튜어트 밀이 지적한 대로, 우리가 무엇이든 받아들이는 경향이 있다면, 그 말은 우리 사회 제도에서는 물론 학술 연구 영역에서도 통할 것이다. 서구 백인 남성의 관점, 무의식적으로 미술사의 공식 관점으로 ..
잠수함 속의 토끼-홍성담의 봉선화 연작 2016-03-16
봉선화 꽃물을 들이던 조선의 소녀가 일제에 끌려가서 강간당하고 참혹하게 죽어가는 과정을 연작으로 보여주고 있는 홍성담의 작품은 그림의 틀을 빌고 있되 그림틀을 뛰어 넘는 통감각에 호소하고 있다. 위안부의 생애는 봉선화 꽃물 들이는 한 소녀의 이야기줄기로 다듬어지고 봉선화 노래말소리에 얹혀 귀를 불러낸다. 이 쓰리고 아린 촉각적 시각, 시각적 촉각을 제 눈으로 제 몸으로 오롯이 받아들이고 견뎌내야만 봉선화는 다시 피어날 수 있다. 신용철(민..
이전   1.   2.   3.   4.   마지막

해당 컨텐츠를 보시려면 Flash Player가 필요합니다.